HOME | LOGIN | JOIN | CONTACT US
HOME > 자료실 > 일반자료실
 
**이 곳은 가정위탁상담을 위한 공간입니다. 목적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처리됨을 안내드립니다.**
 
작성일 : 20-08-11 11:43
[서울신문] 학대받는 아동 살린 위탁 부모, 편견·친권·지원 부족에 눈물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372  
   https://news.naver.com/main/read.nhn?mode=LSD&mid=sec&sid1=102&oid=081… [263]
지난 5월 부모로부터 학대당하고 쇠사슬로 목이 묶여 있다가 탈출한 경남 창녕의 아홉 살 소녀 A양은 구조 직후 “큰아빠에게 데려다 달라”고 요청했다. A양이 말한 ‘큰아빠네’는 2015년 2년간 A양을 맡아 키운 위탁가정이었다. 학대가 일상인 친가정에 돌아갈 수 없고, 달리 머물 곳도 없는 A양에게 위탁가정은 자신을 안전하게 품어주고 사랑을 준 진짜 가족이었다.

9일 경남아동보호전문기관 등에 따르면 A양은 부모와 즉각 분리된 후 입소했던 학대아동보호쉼터에 머물고 있다. 상습 특수상해, 감금, 상습 아동 유기·방임과 상습 아동학대 혐의를 받는 A양 부모의 첫 공판은 오는 14일 창원지법 밀양지원에서 열린다. 창녕군 등은 A양을 원 위탁가정에 다시 맡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. A양이 큰아빠라고 부르던 위탁부모 측도 A양이 원한다면 재위탁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.

위탁가정은 A양처럼 학대나 방임 등 친가정에서 위기에 처한 아이를 안정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수단이지만 혈연 중심의 한국 사회에서는 생소한 개념이다. 마음을 다해 아동을 보호해도 “피도 안 섞인 남 아니냐”는 편견에 위탁 부모들은 마음의 상처를 입곤 한다. 위탁 부모들은 지방자치단체마다 제각각인 위탁 가정에 대한 지원도 너무 부족하다고 본다. 친부모의 권한이 워낙 강해 위탁 부모는 아이 통장도, 여권도 만들 수 없는 제도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.

[전문 링크 참조]

 
   
 

 
기관소개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이용약관 | 이메일무단수집거부

경기 의정부시 가능동 95 지승메디컬프라자 7층 경기북부가정위탁지원센터 전화번호 031-821-9117/8 팩스 031-840-2828
Copyrights (c) 2010 경기북부가정위탁지원센터 All right reserved. kgfoster2003@nate.com